빌보드 재팬, 트와이스 ‘캔디팝’의 빅히트 요인 심층 분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트와이스 일본 광고  화면

/사진=트와이스 일본 광고 화면

빌보드 재팬이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로 전작들의 성과를 넘어선 트와이스를 집중 분석했다. 지난 19일 게재된 “트와이스, 연말연시 활약이 세일즈에도 영향? 전작과 비교해보는 ‘캔디팝’의 동향”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다.

빌보드 재팬은 “‘캔디팝’은 일본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의 첫 주 누계가 21만 9131장이었던 것과 비교해 초동 3일간 19만 9126장, 그 후 또 10만장 이상의 판매량을 늘리고 있어 전작의 첫 주 매상을 8만 5000장이나 웃돌았다”고 전했다.

이어 “7월 일본 데뷔 직후 이미 화제성과 인기를 얻고 있던 트와이스지만 앨범 판매량에서 2작품 연속 첫 주 누계 20만장을 돌파한다는 기록을 살펴보면 그 기세는 대단하다”면서 “이런 트와이스의 활동에서 2017년 12월 NHK ‘홍백가합전’의 출연은 기존 팬뿐만 아니라 안방 시청자까지 트와이스의 이름을 알리는 큰 뉴스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본 데뷔 전부터 스트리밍, 다운로드 등 디지털 영역에서 청취자와 접촉이 많았던 트와이스지만 2017년 일본 데뷔를 거쳐 미디어에서 볼 수 있는 일이 많아졌고 실제 퍼포먼스를 보는 것이 늘어남에 따라 세일즈력이 높아지고 강력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트와이스는 최근 일본 통신사 브랜드 광고 모델로 발탁돼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는 오는 5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두 번째 투어 ‘트와이스랜드 존 2 :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 : Fantasy Park)’에 돌입한다. 서울 공연은 5월 18~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