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용건, 아들 하정우에 직접 출연 제안 “저녁 한 끼 해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용건/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배우 김용건/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김용건이 푸근한 농담으로 가로수길을 물들였다.

2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국민 시아버지’ 배우 김용건과 ‘대륙의 남자’ 가수 황치열이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에서 밥동무로 나선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규동 형제는 신사동 가로수길의 한 카페에서 근사하게 차려입은 김용건과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변신한 황치열을 만났다. 김용건은 원조 패셔니스타답게 센스 넘치는 옷차림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김용건은 신사동 거리를 걸으면서도 런웨이를 걷는 모델처럼 멋진 워킹을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이날 김용건은 촬영 내내 친근한 농담을 건네며 특유의 ‘반전 아재미’를 뽐냈다. 최근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으로 이사를 간 이유를 밝히며 “잠이 잘 와서 ‘잠원동’이야. 이사 간 후부터 잠이 엄청 잘 온다”며 ‘아재 개그’를 시전했다. 김용건은 한 끼 도전에 앞서 “신사동 옆 동네인 잠원동 주민이기 때문에 자신 있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한 경상북도 구미 출신인 황치열에게 “‘구미’밑에는 ‘팔미’인가?”라며 허무한 개그로 일동을 순간 당황하게 했다. 이에 황치열은 ‘동공 지진’을 일으켰지만, 이내 ‘대륙 미소’를 가득 담은 밝은 리액션으로 화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이날 김용건은 아들인 배우 하정우를 언급하며 ‘한끼줍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용건은 촬영 말미에 출연 소감을 밝히며 “정우야, 너 걷는 거 좋아하잖아. ‘한끼줍쇼’ 나와서 저녁 한 끼 해봐”라며 하정우에게 직접 출연을 제안했다.

‘한끼줍쇼’는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