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봄의 여신으로 돌아온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마마무 티저 / 사진제공=RBW

마마무 티저 / 사진제공=RBW

그룹 마마무가 봄의 여신이 돼 돌아온다.

마마무는 21일 공식 SNS를 통해 여섯 번째 미니앨범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티저에는 푸른 하늘과 바다를 배경으로 한 마마무의 모습이 담겼다. 화사는 호피무늬 드레스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휘인은 검은색의 맥시 드레스로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솔라는 어깨라인이 부각된 스킨 톤의 드레스를 입었고, 문별은 꽃무늬의 시폰 드레스로 각선미를 뽐냈다.

헤어스타일에 준 변화도 눈에 띈다. 솔라와 휘인은 금발을, 문별은 데뷔 후 처음으로 분홍색 단발머리를 선보였다. 달라진 스타일링만큼 달라진 콘셉트를 보여주겠다는 설명이다.

앨범명인 ‘옐로우 플라워’는 멤버 화사를 상징하는 노란색과 그의 이름에서 따온 꽃(花)을 합해 만든 것이다. 노랑이 봄과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것처럼 ‘옐로우 플라워’로 2018년의 시작을 여는 마마무도 음악적인 재능을 꽃피우겠다는 각오다.

마마무는 오는 3월 7일 오후 6시 발매되는 새 미니앨범 ‘옐로우 플라워’를 시작으로 멤버 각자가 상징하는 색깔을 음악으로 풀어 선보일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