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 美 뮤직 페스티벌 ‘SXSW’ 2년 연속 참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타이거JK / 사진제공=필굿뮤직

타이거JK / 사진제공=필굿뮤직

래퍼 타이거JK는 오는 3월 미국 텍사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뮤직 페스티벌 ‘SXSW(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 2018’ 무대에 참가한다. 2년 연속이다. 또 자신과 함께 무대에 오를 신예 힙합 뮤지션을 발굴하는 프로젝트에도 합류한다. 국내는 물론 향후 세계에서 활동할 실력있는 힙합 뮤지션을 육성, 지원한다는 취지다.

‘SXSW’는 미국의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1987년에 시작됐다. 이후 점차 규모가 커져 현재는 90여 개의 공연장에서 50여 개국 2만여 명의 음악관계자들과 2000여 팀의 뮤지션이 참여하는 뮤직페스티벌로 성장했다.

타이거JK는 주노플로와 함께 ‘SXSW’의 본무대에 오른다. 한국 뮤지션이 K팝 섹션이 아니라 본무대에 출연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타이거JK, 주노플로의 선택을 받을 신예는 페스티벌을 통해 선발된다. 카이스인포(CAISINFO)와 스포츠동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엠엠티 코리아 페스티벌(MMT KOREA FESTIVAL)’을 통해서다. 오는 3월 2일 건국대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

타이거JK는 지난해 동료 래퍼 비지와 함께 Mnet ‘쇼미더머니6’ 프로듀서로 출연했다. 우원재, 블랙나인 등의 루키를 발굴했다. 또 출연료 전액을 저소득 미혼모와 입양 대상 아이들을 위해 기부하기도 했다.

미국 LA 출신인 주노플로는 ‘쇼미더머니’ 시즌5~6에서 독보적인 래핑으로 주목 받았다. 현재 새 음반 준비와 더불어 해외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