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고성희, 허율 실종 이후 첫만남 포착 ‘울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서진=tvN '마더'

서진=tvN ‘마더’

tvN ‘마더’의 허율이 자신을 방치했던 친엄마 고성희를 이발소에서 재회한다.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가 쏟아지는 호평 속에 오늘(21일) 9화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자영(고성희)은 수진(이보영)과 윤복(혜나 가명, 허율)을 찾아 영신(이혜영)의 집 앞까지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자영은 윤복을 발견하자마자 “혜나야!”라며 소리치고 자영을 발견한 윤복이 “엄마”라고 대답하는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허율이 극중 자신을 방치했던 친엄마 고성희를 마주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허율은 자신과 시선을 맞추려 무릎을 꿇고 있는 고성희를 차분하게 바라보는 중. 이에 고된 9살 삶으로 인해 속 깊은 어른아이가 되어 버린 허율이 ‘혜나 엄마’ 고성희에게 어떤 말을 건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고성희는 금방이라도 터질 듯한 눈물을 머금고 울먹이며 허율의 작은 팔을 꽉 붙들고 있는 모습이다. 고성희는 허율의 야무진 두 눈을 바라보며 애절한 눈빛을 보내고 있어 극중 친 딸을 방치하며 이기적인 모습을 보였던 고성희가 허율 앞에서 참회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허율이 ‘윤복 엄마’ 이보영과 ‘혜나 엄마’ 고성희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오늘(21일) 방송 될 9화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마더’ 제작진은 “본 장면은 친모의 핍박에서 도망쳤던 윤복이 실종 후 친모와 처음으로 마주하게 되는 장면. 친 엄마를 버리고 윤복이 되어야 했던 속마음이 공개되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마더’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