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칠하거나 다정하거나…’같이 살래요’ 이상우의 두 얼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같이 살래요' 이상우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같이 살래요’ 이상우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새 주말극 ‘같이 살래요’ 이상우가 180도 다른 두 얼굴의 의사로 변신한다.

‘같이 살래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상우는 수련의들 사이에선 기피 1순위 ‘미친개’지만, 환자들 사이에선 인기 1순위 ‘슈바이처’로 불리는 내과의 정은태 역을 맡았다. 동료들을 힘들게 하는 까탈스러운 성격이지만, 그만큼 환자의 권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편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과 신경질적인 표정을 짓고 있는 이상우의 모습이 담겼다.

2016년 ‘부탁해요 엄마’ 이후 2년여 만에 KBS 주말드라마로 돌아온 이상우는 “천천히 긴 호흡으로 집중하기 좋고, 동료 스태프와 배우들과도 더 가족적인 분위기로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점이 주말드라마의 매력”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화통하고 감정에 솔직한 은태가 쉽지 않을 것 같았다”며 “많이 해보지 못한 성격의 역할이라 더 해보고 싶었고 잘 해내서 발전하고 싶었다”며 드라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실제 이상우는 조용한 말투와 성격을 지녔지만, ‘미친개’ 정은태를 표현하기 위해 목소리를 내지른다거나 촬영장 밖에서도 일부러 톤을 올려서 말하는 등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연기 변신 이외에도 상대 배우인 한지혜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어느 정도 나이가 있고 사연도 있는 두 남녀가 어떻게 변화하고 관계를 이어나가는지가 포인트다. 한지혜 씨와 처음 호흡을 맞춰보는데, 너무 좋은 배우라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족의 의미를 그려낼 ‘같이 살래요’는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3월 17일 오후 7시 5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