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박시연, 미워할 수 없는 사랑꾼으로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시연/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박시연/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배우 박시연이 귀여운 사랑꾼으로 변신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 승무원 백지민 역할을 맡은 배우 박시연이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극을 가득 채웠다.

방송에서 백지민(박시연)은 남편 은경수(오지호)와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등장했다. 자신의 남편밖에 모르는 사랑꾼 면모를 보이다가도 이내 은경수와 옛 부인인 안순진(김선아)의 사이를 질투하며 극과 극의 모습을 오갔다.

이어 백지민은 자신의 동료이기도 한 안순진과 서로 잡아먹을 듯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다가도, 기내 비상 상황에서는 프로다운 면모를 발휘하며 완벽하게 호흡을 맞춰 ‘앙숙케미’를 뽐내기도 했다.

또한 안순진에게 모진 말을 하는 자신의 어머니를 끝까지 말리지 못한 백지민은 눈시울을 붉히며 자리를 피해 앙숙 관계인 안순진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시연은 도도해 보이지만 한편으론 여린 마음을 가진,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