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 좋아해”…윤두준, 김소현 위해 나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윤두준이 김소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에서다.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송그림(김소현)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한 지수호(윤두준)의 모습이 담겼다. 수호는 그림에게 더 적극적으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수호는 그림에게 “우린 옛날부터 알고 지낸 사이”라며 “좋아한다”고 털어놨다. 수호는 진태리(유라)를 차갑게 밀어냈고, 그림에게는 더 가까이 다가갔다.

이후 수호는 쓰러진 그림의 어머니 조애란(김예령)을 위해 나섰다. 그림과 병원에 동행했고, 이후 1인실로 옮기도록 했다. 병원비도 모두 그가 부담했다.

그림은 수호에게 “미안하다”고 했고, 수호는 미안하게 만들어서 계속 생각나게 하는 그림의 방식을 배웠다며 마음을 표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