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 제대로 연기 변신..화장실에 갇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배우 감우성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20일 오후 처음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사랑에 서툰 이들의 연애 이야기를 다룬다. 감우성은 극중 고독한 독거남 손무한 역을 맡았다. 사라져가는 것들에 집착하는 그는 주위 사람들에게 예민하고 지나치게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는 사람으로 평가받는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감우성은 손무한 역으로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매력을 드러냈다. 깐깐하지만 어딘가 부족해 보이는 인물을 잘 표현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첫 회에서 화장실에 갇힌 무한은 “나 화장실에 갇혔다. 살려달라”며 소리를 지르는가 하면, 수건 하나만 걸친 채 바들바들 떨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한은 떨면서 “혼자 고독하게 죽는다”고 충고한 황인우(김성수)의 말을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