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김선아 VS 박시연, 시작부터 팽팽한 신경전..불꽃 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화면 캡처

두 여자의 불꽃 튀는 신경전이 극에 재미를 더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의 이야기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첫 회는 등장인물들의 성격과 삶에 초점을 맞췄다. 그중에서도 안순진(김선아)은 20년째 평 승무원으로 권고사직을 압박받는 인물로 그려졌다. 이혼한 전 남편이 남긴 빚 때문에 독촉에 시달리는 팍팍한 삶도 조명했다.

순진은 전 남편 은경수(오지호)를 동료 승무원인 백지민(박시연)에게 빼앗겼다. 지민은 계속 순진을 신경 썼고, 급기야 후배들이 모여있는 곳에서도 순진을 향해 “왜 그렇게 사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지민은 반말을 하는 순진에게 “나는 상사이니 예의를 지켜달라”며 싸늘한 눈빛을 보냈다. 순진도 지지 않고 맞섰다. 두 사람의 신경전은 극에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