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접촉은 있었으나 격려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민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조민기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접촉은 있었지만 격려였습니다.”

배우 조민기가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교수 조민기가 몇 년간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교수직을 박탈 당했다’는 폭로글을 반박했다.

조민기는 ‘뉴스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으로 툭 친 걸 가슴을 만졌다고 진술한 학생들이 있더라”며 “노래방이 끝난 다음 ‘수고했다’고 안아줬다. 격려였다”고 설명했다.

조민기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역시 “성추행 관련 내용은 명백한 루머다. 교수직 박탈과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 추문에 휩싸여 회의감과 자책감을 느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주대는 “학교에서 해당 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해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 그 결과에 따라 조민기에게 정직 3개월 중징계를 내렸다. 오는 28일자로 면직 처분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