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관련 배우 아닙니다”…김지현, 동명이인 오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모래시계' 공연 중인 배우 김지현 / 사진=텐아시아DB

뮤지컬 ‘모래시계’ 공연 중인 배우 김지현 / 사진=텐아시아DB

연극배우 김지현이 극단 연희단거리패의 전 예술감독 이윤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주목받고 있다. 그와 같은 이름이어서 오해를 받고 있는 배우 김지현이 “저는 이윤택 관련 배우가 아니다”고 밝혔다.

현재 뮤지컬 ‘모래시계’의 지방 공연을 하고 있는 김지현은 20일 자신의 SNS에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다”며 “현재 보도되고 있는 이윤택 관련 배우 김지현은 제가 아니라 다른 분”이라고 밝혔다. 그는 극단 공연 배달 서비스의 단원으로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 참여했으며,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한 김지현과는 다른 인물이다.

이윤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지현은 현재 연기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 반면 동명이인 김지현은 활동 중이어서 포털사이트에 검색하면 가장 먼저 나오는 얼굴이다. 때문에 네티즌들의 오해를 샀고, SNS와 팬카페 등을 통해 응원글이 이어지자 스스로 해명에 나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