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에 반했다”…신예 조우리 ‘으라차차 와이키키’ 깜짝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조우리/ 사진제공=키이스트

‘으라차차 와이키키’ 조우리/ 사진제공=키이스트

신예 조우리가 꽃미모로 안방극장을 접수했다.

조우리는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5회에서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 봉두식(손승원 분)이 일하는 편의점 사장의 딸 김선우로 깜짝 등장했다.

선우는 두식의 후임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기 위해 편의점을 찾았고, 두식은 선우에게 첫눈에 반하고 만다. 평소 까칠한 편의점 사장과는 반대로 상냥하고 애교 있는 성격을 보여 두식의 심장을 더욱 뛰게 만들었다.

선우도 두식에게 먼저 연락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했다. 이에 선우가 모태솔로인 두식의 첫 여자친구가 될 지,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시청자들의 시선이 모아졌다.

그러나 두식이 에로영화 감독에게 보낼 사진을 선우에게 잘못 보내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고, 결국 두식은 변태로 낙인 찍히며 접근 금지 명령까지 받게 돼 웃음을 자아냈다.

조우리는 캐릭터에 걸맞은 사랑스럽고 청순한 미모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특히 발랄하고 애교 있는 목소리로 귀여운 여동생의 매력을 발산하며 남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깜짝 등장한 조우리는 지난해 KBS2 ‘마녀의 법정’과 MBC ‘투깝스’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보인 신예. ‘마녀의 법정’에서는 ‘진연희’로 분해 비리 폭로를 위한 증거 수집의 치트키로 활약하는가 하면 ‘투깝스’에서는 ‘민아’ 역을 맡아 데이트 폭력 피해자로 눈물 열연을 보이는 등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