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패키지’ PD “최종 선택서 변수…지켜보는 재미 쏠쏠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사진=SBS ‘로맨스 패키지’

SBS 설 연휴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로맨스 패키지’의 박미연 PD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커플메이킹 호텔- 로맨스 패키지’(이하 ‘로맨스 패키지’)가 화제로 떠올랐다. ‘로맨스 패키지’는 2030 세대 사이의 트렌드로 떠오른 ‘호캉스(호텔+바캉스)’와 ‘연애’를 접목시킨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남녀 각각 5명 씩 총 10명의 출연자들과 ‘로맨스 가이드’인 MC 전현무, 한혜진이 함께 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로맨스 패키지’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5.6%, 최고 6.7%로 1회(5.1%)보다 상승세를 보였다. ‘무한도전’ 토토가와 경쟁에서도 선전했다. 또한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한 것은 물론 클립 영상 역시 25만 뷰 이상을 기록했다.

박미연 PD는 이 같은 화제에 대해 “명절이라 조금 기대하긴 했지만 이 정도 일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서도 일반인 출연 프로그램이 화제가 되거나 시청률이 잘 나오기는 어려울 거라고 했는데 정말 놀랍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또 MC를 비롯해 출연자들에 반응에 대해서는 “전현무와 한혜진은 방송을 재밌게 봤다고 얘기했다. 특히 2회가 ‘무한도전’ 토토가와 겹쳐서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시청률이 바닥은 아니어서 다행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출연자 분들은 긴장을 많이 했을 텐데 주변의 반응에 신기해하면서도 즐기는 것 같아 좋아 보였다. 한편으로는 안 좋은 댓글들에 걱정해서 신경이 쓰인다”고 했다.

박 PD는 오는 21일 방송될 3회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출연자들이 마지막에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기도 하고, 또 마음을 정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들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백을 해봤거나 고백을 받았거나 지금 누군가에게 고백하고 싶은 사람들이 보기에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커플매칭 결과에 대해서 박 PD는 “막판에 변수가 생겨 갑자기 예측할 수 없는 상황으로 흘러갔다. 최종 선택을 지켜보던 MC들도 화들짝 놀란 출연자의 발언도 있었는데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 같다”고 말했다.

‘로맨스 패키지’의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