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N행시의 달인 “십행시까지 가능합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우리가 남이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개그맨 박명수 / 사진제공=tvN

tvN ‘우리가 남이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개그맨 박명수 / 사진제공=tvN

“삼행시 뿐만 아니라 오행시, 육행시, 십행시까지 됩니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우리가 남이가’ 제작발표회에서 개그맨 박명수가 이같이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우리가 남이가’는 게스트들이 자신이 도시락을 전해주고 싶은 사람에게 MC들과 함께 도시락을 만들고 전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박명수는 지일주, 전현무, 황교익, 그룹 더보이즈의 상연과 함께 MC로 합류했다.

박명수는 즉석에서 ‘우리가 남이가’의 큰 주제인 ‘소통’으로 이행시도 지었다. 그는 “‘소’통을 하게 되면 모든 ‘통’증이 사라진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소통이 참 중요하다”면서 “소통을 못해서 이 지경까지 왔다. (이 프로그램과 함께) 정신을 바짝 차리고 소통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소통을 하니까 1회 촬영 때도 너무 편했다”고 덧붙이는 센스를 발휘했다.

박명수가 출연하는 ‘우리가 남이가’는 오는 26일부터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에 tv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