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쉬어가도 괜찮아”… ‘리틀 포레스트’가 전하는 ‘힐링 메시지’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리틀 포레스트' 포스터

영화 ‘리틀 포레스트’ 포스터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는 말한다. “잠시 쉬어가도, 달라도, 평범해도 괜찮아”라고.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이지만, 그래도 청춘들은 모든 것이 괜찮다.

20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리틀 포레스트’는 시험, 연애, 취업 등 무엇 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내용이다.

영화에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사계절이 담겼다. 이를 위해 네 번의 크랭크업과 네 번의 크랭크인 과정을 거쳐야 했다. 연출을 맡은 임순례 감독은 “촬영지에 일 년 내내 상주하면서 찍을 수 없었다. 정해진 시간 안에 찍어야 했기 때문에 고충이 많았다”며 “사계절에 맞는 자연환경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임 감독은 이어 극 중 가장 눈에 띄었던 요리 장면들에 대해 “어떤 요리를 선보일지 선정하는 게 가장 중요했다”라며 “한국 전통 요리부터 젊은 층이 좋아할 만한 요리까지 다양하게 준비했다. 특히 주인공 김태리 씨는 영화 촬영 전에 푸드 스타일리스트의 스튜디오를 찾아가 요리 과정 전체를 미리 익혔다. 덕분에 현장에서 어색함 없이 능숙하게 해냈다”고 칭찬했다.

김태리는 극 중 도시의 일상을 뒤로하고 고향으로 내려온 혜원 역을 맡았다. 그는 “‘아가씨’의 차기작으로 ‘리틀 포레스트’를 선택하는 데 주저함은 없었다. 1년 동안 영화를 찍는 것도 새로운 경험이었고, 즐거운 작업이었다. 특히 우리 영화를 통해 나도 힐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재하 역의 류준열은 극 중 김태리·진기주와 고향 친구로 호흡을 맞췄다. 그는 “지방에서 함께 숙소 생활을 하면서 많이 친해졌다. 보통 촬영이 끝나면 각자 스케줄 가기 바쁜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저녁을 늘 함께 먹었다. 거의 가족 같은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진기주 역시 “원래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인데, 이상하게 두 사람에게는 낯을 가리지 않았다. 첫 만남부터 말을 놓았고, 실제로 정말 친해졌다”고 좋아했다.

임 감독은 “많은 사람들이 살면서 주변의 시선을 신경 쓰고, 눈치를 보게 된다. ‘과연 내가 지금 잘 살고 있는 걸까?’ 하는 회의감이 들 때도 있다. 하지만 우리 영화를 보는 100분 동안만큼은 고민을 잊고 편안한 마음으로 힐링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