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 ‘미투’ 운동 지지… “언어 성폭력에 무뎌지는 세상 안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지우,대종상영화제

배우 김지우/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지우가 ‘#미투'(#Metoo, 나도 말한다) 운동에 동참했다.

김지우는 2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7살 때부터 방송 일을 시작하면서 오디션에 갈 때마다 혹은 현장에서, 회식자리에서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당연하게 내뱉던 ’어른’들의 언어 성폭력들을 들으면서도 무뎌져 온 나 자신을 36살이 된 지금에야 깨닫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딸을 키우는 엄마 입장에서, 그리고 이제 ‘어른’이 된 입장에서 이런 일들에 무뎌지게 되어버리는 상황까지 가는 세상이 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깊어진다”면서 “당신네들의 가족이 있는 것처럼 당신들이 유희하는 사람들도 누군가의 사랑하는 엄마, 딸, 누나, 동생… 가족”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지우는 “마음 담아 지지한다”며 “#metoo #withyou”라는 해시태그로 글을 맺었다.

‘미투’ 운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히며 심각성을 알리는 캠페인이다. 최근 유명 연출가 이윤택의 성폭력 행태가 폭로되며 문화계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