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성광 “정형돈과 함께 영화 작업中”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개그맨 박성광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정형돈과 영화를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오는 21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알 게 뭐야 마이웨이’ 특집으로 하이라이트 이기광, 박성광, 산이, 아이콘 바비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박성광은 반려견 광복이와 함께 나타났다. 이에 MC들은 “본인 하나로는 모자라다 싶었던 것 아니냐”고 물어다. 그러나 박성광은 항상 광복이를 데리고 다닌다며 광복이에게 개인기를 보여 달라고 애걸복걸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계자에 따르면 박성광은 차태현과의 첫 만남 일화도 공개했다. 박성광의 발언에 차태현이 자지러졌다고 한다.

앞서 영화 두 편을 연출한 박성광은 현재 세 번째 영화를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정형돈이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마사지 자격증도 땄다”며 스튜디오에서 마사지 실력을 뽐냈다. 이에 MC들과 게스트 전원이 박성광의 ‘림프절’ 마사지법을 따라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라디오스타’는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