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로엔 프렌즈 주니어’ 2기 모집…영재 키운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로엔 프렌즈 오디션' 포스터 /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로엔 프렌즈 오디션’ 포스터 /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영재 지원에 나선다.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는 20일 “스타를 꿈꾸는 대중 문화 영재를 지원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차세대 한류 스타로의 성장을 돕기 위한 ‘로엔 프렌즈 주니어’ 스쿨 2기 입학생을 선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로엔은 지난해 8월 영재 스쿨인 ‘로엔 프렌즈 주니어’ 1기를 처음 소개했다.

6개월 간의 교육 이수 과정이 전액 무료로 진행되는데다, 실제 로엔 아티스트들의 교습을 담당하는 각계 저명 강사진과 아티스트들이 사용하는 연습실과 스튜디오 등 어디에서도 만나보기 힘든 파격적인 교육 환경과 기회가 제공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1기 종료 후 엔터테인먼트에 소질이 있거나 영재 자질을 소유한 학부모들 사이에서 2기 가입을 위한 문의가 폭주하는 등 각종 화제가 잇따르기도 했다.

로엔은 “높은 열기에 부응하고, 나아가 영재 지원을 위한 기회를 균등히 제공코자 2기 입학생을 위한 공개 오디션 절차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로엔 프렌즈 주니어 2기를 선발하기 위한 오디션은 노래와 댄스, 연기, 모델 분야에서 다재다능한 특기를 가진 10세 이상 16세 이하(2009~2003년생)의 10대를 대상으로 한다. 미래 스타의 자질을 갖춘 인재들을 대상으로, 로엔의 레이블이 한데 모여 있는 서울 강남구 스타힐 빌딩에서 오는 3월 10일에 치러질 예정이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우수 영재들은 로엔 프렌즈 주니어 스쿨에 입학하여 6개월간 각 분야의 강사진에게 노래, 댄스, 연기, 어학 등 맞춤형 트레이닝을 제공받게 된다.

로엔은 “과학, 수학, 체육 등 다른 분야의 영재 지원에 비해 대중문화계의 영재 지원은 사실상 전무했다”며 “로엔 주니어 스쿨을 발판 삼아 대중문화계의 영재들이 더욱 성장하고, 미래의 꿈을 키워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 “우수학생에게는 로엔 산하 레이블의 제작 콘텐츠 출연은 물론, 전속 계약의 기회도 두루 제공할 예정”이라며 “영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로엔의 청소년 대상 오디션 및 트레이닝 스쿨인 ‘로엔 프렌즈 주니어’는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 등을 보유한 로엔이 주관하고, 로엔 소속 유명 기획사인 페이브(아이유, 지아, JBJ 등), 크래커(멜로디데이, 더보이즈 등), 스타쉽(케이윌, 소유, 우주소녀, 유승우 등), 킹콩 by 스타쉽(이동욱, 유연석, 이광수, 김지원 등), 플랜에이(에이핑크, 허각 등), 문화인(박정현, 신현희와김루트, 우효 등), E&T 스토리(김소현) 등이 한데 참여하는 훈련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아역 배우 출신의 배우 김소현이 소속된 E&T 스토리가 함께하며, 대표적인 10대 한류 스타를 발굴하고 성장시킨 매니지먼트의 노하우가 더해져 차세대 예비 스타를 위한 전문적 지원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로엔 프렌즈 주니어’ 2기 오디션은 오는 3월 10일에 개최되며, 20일부터 사전 접수를 시작한다. 로엔 홈페이지 (loenfriends.iloen.com)에서 지원서를 받아 신청 메일로 접수하면 주니어 오디션에 지원할 수 있다. 로엔 프렌즈 오디션 및 주니어 2기 선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카카오톡플러스친구와 페이스북 ‘로엔프렌즈오디션’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