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환호 속에 종연…8개월 14개 도시 투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캣츠' 공연 사진 /

사진=뮤지컬 ‘캣츠’ 공연 사진 /

지난 18일 뮤지컬 ‘캣츠’가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코르 공연을 전석 기립과 환호를 받으며 종연했다.

2017년 6월 29일부터 시작된 약 8개월 동안 한국 뮤지컬 최초로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주목받았다. ‘캣츠’ 출연 배우들이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캣츠’의 내한공연은 런던, 파리, 시드니, 뉴욕에 이어 아시아 최초로 새로워진 ‘캣츠’를 만나는 무대로 많은 관심을 모았다. 2017년 6월 김해 공연을 가진 뒤 7월 국립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14개 도시투어와 이번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된 3주간의 앙코르 공연까지 장장 8개월간 220회 공연을 열었다.

한국 공연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친 배우들은 종연 소감과 ‘캣츠’에 보내준 한국 관객 들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멍커스트랩 역의 애덤 베일리는 “지구 반대편에서 ‘집’과 같은 느낌을 가질 줄은 상상도 못했다. 한국 관객들은 열린 마음으로 배우들을 고양이로서 받아줄 준비가 돼있는 환상적인 관객”이라고 밝혔다.

럼 텀 터거 역의 윌 리처드슨은 “한국이 그리울 것이다. 최고의 팬인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페라의 유령’ 등으로 한국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월드 스타 브래드 리틀은 ‘캣츠’에 올드 듀터러노미 역으로 출연했다. 그는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으로 공연이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 한국 관객들 역시 최고다”며 설명했다. 제니애니닷 역의 매디슨 그린 역시 “어디에도 한국 관객들과 같은 사랑과 환호를 보내주는 관객은 없다”며 한국 관객들에게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뜨거운 팬덤만큼 ‘캣츠’는 공연 기간 이색적인 기록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투어에만 60회 이상 ‘캣츠’를 관람한 관객들이 속출했을 뿐만 아니라 ‘캣츠’를 보기 위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서울까지 오는 관객도 있었다. 200만 관객 최초 돌파를 기념으로 한 스페셜 에디션 패키지 및 기념 우표는 ‘완판’됐다. 두터운 팬층뿐만 아니라 폭넓은 연령대의 관람도 이어져왔는데 학생들의 뮤지컬 관람을 돕기 위한 BC카드 패밀리 캠페인과 15세 이하 65세 이상 관객들에게 혜택을 선사하는 1565 티켓 캠페인 등은 관객 저변을 확장 시키며 큰 성공을 거뒀다.

한국에서의 투어를 성공리에 마친 ‘캣츠’는 다음 달 1일부터 3월 18일까지 대만 3개 도시 타이중, 타이 난, 타이페이에서 투어 예정이다. 개막 전부터 매진을 기록했다.

멍커스트랩 역의 애덤 베일리는 “지구 반대편에서 ‘집’과 같은 느낌을 가질 줄은 상상도 못했다. 한국 관객들은 열린 마음으로 배우들을 고양이로서 받아줄 준비가 돼 있는 환상적인 관객”이라고 말했다. 럼 텀 터거 역의 윌 리처드슨은 “한국이 그리울 것이다. 최고의 팬인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페라의 유령’ 등으로 한국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월드 스타 브래드 리틀은 ‘캣츠’에 올드 듀터러노미 역으로 출연했는데 관객들의 사랑으로 공연이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 한국 관객들 역시 최고”라며 감격했다. 제니애니닷 역의 매디슨 그린 역시 “어디에도 한국 관객들과 같은 사랑과 환호를 보내주는 관객은 없다”며 한국 관객들에게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캣츠’는 공연 기간 이색적인 기록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투어에만 60회 이상 ‘캣츠’를 관람한 관객들이 속출했을 뿐만 아니라 ‘캣츠’를 보기 위해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서울까지 오는 관객도 있었다고 한다. 200만 관객 최초 돌파를 기념으로 한 스페셜 에디션 패키지, 기념 우표는 ‘완판’ 됐다. 두터운 팬층뿐만 아니라 폭넓은 연령대의 관람도 이어져왔는데 학생들의 뮤지컬 관람을 돕기 위한 BC카드 패밀리 캠페인과 15세 이하 65세 이상 관객들에게 혜택을 선사하는 1565 티켓 캠페인 등은 관객 저변을 확장 시키며 큰 성공을 거뒀다.

‘캣츠’는 3월 1일부터 3월 18일까지 대만 3개 도시 타이중, 타이 난, 타이페이에서 투어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