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출연 확정… 태권도 선수로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민규/사진제공=네오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민규/사진제공=네오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민규가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출연을 확정 지었다.

최근 종영한 MBC ‘로봇이 아니야’에서 ‘싼입’역을 통해 능청스런 연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던 김민규는 새 작품을 통해 매력 발산을 준비 중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작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 극본 한희정)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 길오솔(김유정)과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안효섭)이 만나 펼치는 완전무결 로맨스다.

극 중 김민규는 주인공 길오솔의 남동생, 오돌의 태권도부 선배 ‘전영식’ 역을 맡았다. 늘 사랑이 목마른 순정파 캐릭터로 짝 사랑녀의 라이벌을 염탐하기 위해 장선결의 청소업체에 들어간다.

캐릭터 소화를 위해 태권도를 연마 중인 김민규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영식’역을 통해 숨겨진 태권도 실력과 익살스럽고 능청스런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오는 4월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