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 산골 책방으로 떠난다..재즈피아니스트 김광민 합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올리브 '달팽이 호텔'

사진제공=올리브 ‘달팽이 호텔’

20일 오후 방송되는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달팽이 호텔’에서는 투숙 둘째 날을 맞은 이상은, 김재화, 송소희의 첫 번째 ‘달팽이 투어’와 새로운 손님이 공개된다.

이상은과 김재화는 이경규, 김민정과 ‘달팽이 투어’를 떠난다. 눈 쌓인 깊은 산골짜기에 위치한 책방에 가기 위해 아이젠까지 착용한 일행은 40분간 이어진 눈밭 트래킹에 “이런 곳에 책방이 있겠냐”며 의아해했고, 이경규 역시 “너무 멀다”고 투덜댔다.

김재화는 어린 시절 책에서 봤던 지식을 뽐내며 퀴즈를 냈고, 이상은은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를 읽으며 펑펑 울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송소희는 성시경과 함께 고즈넉한 숲속으로 산책을 떠난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것 같다. 국악을 공부할수록 더 어렵고. 객관적인 내 위치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는 송소희의 고민에, 성시경은 “우리도 똑같다. 한 만큼 더 알게 된다”며 나이와 장르를 뛰어넘은 음악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한다.

총지배인 이경규는 첫 번째 ‘달팽이 투어’를 위해 이른 아침부터 서툰 솜씨로 손수 김밥을 만들었다. 저녁식사 전 출출한 손님들을 위해 짜장라면과 치킨라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열정적인 총지배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는 재즈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새로운 손님으로 등장한다. 평소 친한 성시경의 초대로 호텔 방문을 결심한 김광민은 재치 넘치는 입담과 종잡을 수 없는 엉뚱한 매력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