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인공지능 음반 레이블 A.I.M 출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A.I.M 쇼케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엔터아츠

A.I.M 쇼케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엔터아츠

세계 최초로 A.I.(인공지능) 음반 레이블 A.I.M(Arts in Mankind)이 출범한다. 이르 기념해 오는 27일 오후 5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쇼케이스가 열린다.

쇼케이스에는 댄서 팝핀 현준, 스피카 출신 가수 김보형, 그룹 하이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정동수(Arkay), 김용진, 싱어송라ㅣ이터 손아름 등이 참석한다.

팝핀 현준은 인공지능이 만든 음악에 맞춰 A.I.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김보형, 하이틴, 정동수와 김용진, 손아름 등은 A.I.와 사람이 함께 작·편곡한 음악을 부른다.

쇼케이스에서 공개될 세 곡은 ‘Music Is for All’이라는 제목으로 묶여 각 음원 사이트에도 발표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엔터아츠 박찬재 대표와 영국 쥬크덱(Jukedeck) 공동창업자 패트릭 스탑스(Patrick Stoobs)는 쇼케이스에서 인공지능과 인간 창작자가 함께 한 음반 제작 과정을 공개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음반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비전과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