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친모 남기애의 따뜻한 손길에 ‘울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마더'

사진=tvN ‘마더’

tvN ‘마더’ 이보영-남기애가 32년만의 애끓는 머리 손질로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 예정이다.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의 지난 방송에서 수진(이보영)은 홍희(남기애)의 과거를 모두 알게 됐다. 홍희는 과거 자신과 수진을 괴롭힌 동거남을 죽인 사실을 담담히 털어놓으며 수진에게 “부끄러운 내 삶에서 널 내보낸 거야”라며 그를 버린 것이 아님을 밝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이 극중 32년만에 친모 남기애에게 머리 손질을 맡기고 있어 애틋함을 자아낸다. 남기애는 자꾸만 차오르는 눈물을 꾹 참아내기 위해 이보영의 머리칼에 시선을 고정시키며 정성스레 다듬고 있다. 이보영 역시 거울을 통해 자신과 남기애의 모습을 바라보며 울컥함을 숨길 수 없는 표정. 그토록 그리워했던 남기애와 처음으로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허율(윤복)이 32년의 긴 간극을 뛰어넘은 모녀 이보영-남기애를 멀찍이 바라보고 있는 뒷모습이 포착됐다. 보기만 해도 가슴을 아릿하게 하는 모녀 3대의 모습이 눈물샘을 자극한다. 더욱이 고즈넉한 미용실 풍경 속 한 폭의 그림처럼 세 사람의 오붓한 시간이 고스란히 담겨 아련한 감성을 자아낸다.

tvN ‘마더’ 제작진은 “엄마가 어린 딸의 머리를 정성스럽게 손질해주듯 남기애가 이보영의 머리를 만져주는 모습만으로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며 “극중 수진-윤복-홍희가 처음으로 갖게 되는 오붓한 시간이 온기를 전달해주는 한편 예측불가의 위기가 들이닥칠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마더’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