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 눈물 없인 볼 수 없는 경찰서 분투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추리의 여왕2’ 스틸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열혈 형사 권상우의 눈물 없인 볼 수 없는 중진경찰서 분투기가 시작된다. 경찰서 앞 대형 현수막을 매달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권상우는 시즌1에 이어 하완승을 연기한다. 시즌1에서 살인, 납치, 마약 등 서동서의 범죄 현장을 종횡무진 휩쓸고 다닌 에이스였기에 새 경찰서로 간 그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 속 하완승(권상우)은 양손에 사다리와 현수막을 들고 믿음직스럽게 경찰서를 나서 눈길을 끈다. 특히 초소 위에 올라 직접 현수막을 달고 있는 모습이 단숨에 시선을 강탈한다.

강력범죄계의 핫 플레이스라는 중진경찰서로 옮겨 온 그가 경찰서 현수막까지 달게 된 사연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오는 21일 오후 11시, 22일 오후 9시 50분에는 시즌1 몰아보기 특별판이 방송되며 오는 28일 시즌2가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