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자두, 계약사기로 빚더미 “우울증·알코올 중독 빠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람이 좋다' 자두/ 사진제공=MBC

‘사람이 좋다’ 자두/ 사진제공=MBC

가수 자두의 파란만장했던 지난날이 공개된다.

‘잘가’ ‘대화가 필요해’ ‘김밥’ 등 데뷔 초부터 신선한 음악과 파격적인 콘셉트로 사랑 받은 가수 자두.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독특한 음색과 넘치는 에너지를 자랑하며 무대를 뛰어다니던 그가 목회자의 아내가 됐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인생을 살게 된 자두. 한 때 여자 싸이라고 불렸던 그는 어떤 일상을 살아가고 있을까.

남편은 자두가 인디밴드 가수인줄로만 알았다. 우연히 자두의 과거 영상을 보게 되었고,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남편에게 과거 모습을 들키기 싫었던 자두는 화면을 가려버렸지만 남편의 반응은 의외였다. “너는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줬던 사람이네”라며 과거 모습 또한 귀엽다고 한다. 그런 남편의 사랑을 통해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배운 자두. 결혼 5년차, 여전히 신혼처럼 유쾌하게 사는 이 부부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데뷔 후 승승장구 하던 자두는 2006년 TV에서 돌연 자취를 감춰버렸다. 자신을 만들어 준 소속사와 계약이 종료 된 후, 두 번째 소속사에서 생각지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됐다. 바로 계약사기를 당한 것. 수많은 빚을 떠안게 되는 것은 물론 법정에 증인으로 수차례 나서기도 한 그녀는 그 사건으로 인해 한순간에 빈털터리가 되어 우울증과 알코올 중독에 빠지게 됐다.

그때 자두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이유는 특별한 지인들 덕분이라고 한다. 자두는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준 그들이 아니었다면 다시 웃지 못했을 거라고 말한다. 벼랑 끝까지 갔던 자두에게 아무조건 없이 손을 내밀어준 특별한 지인들의 사연이 밝혀진다.

주변 사람들의 응원으로 다시 희망을 꿈꾸게 된 자두. 절망뿐이었던 그때 희망을 꿈꾸며 만든 자작곡은 피치 못할 상황으로 발매되지 못했다.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낸 자작곡에서 그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 ‘사람이 좋다’에서 그녀의 미 발매 자작곡을 최초 공개한다.

절망의 순간, 손을 내밀어준 사람들을 통해 희망을 꿈꾸게 됐다. 이제는 혼자가 아닌 남편과 함께 새로운 미래를 그려가며 유쾌한 결혼생활을 보내고 있는 가수 자두의 이야기는 오늘 오후 11시 10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