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허성태 탈옥에 김서현 죽음까지..충격의 연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충격의 연속이었다. 탈옥한 허성태가 행방불명됐고 하회정에 이어 팔문산 사건의 진실을 아는 유일한 인물 김서현마저 죽었다. 고경표에게 찾아온 위기가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다.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에서는 인규(고경표)가 행방불명된 형범(허성태)을 찾아 나서는 과정이 담겼다. 교도소 의무과장 지남(유승목)의 아들 성호(하회정)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며 무너진 인규의 모습은 시청자들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인규는 본격 김형범 찾기에 나섰다. 형범은 탈옥하며 자취를 감췄다. 인규는 그를 찾기 위해 사고 현장 주변 병원은 물론 소방서까지 찾아다녔지만 쉽지 않았다.

납득할 수 없는 상황 속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성호마저 죽자 인규는 혼돈에 빠졌다. 하지만 슬픔에 빠질 새도 없이 인규는 “신광교도소 무기수 김형범이 탈옥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공개수배에 나섰습니다”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하게 됐고, 동시에 “네 덕에 잘 나왔다. 조만간 내가 찾아갈 거니까. 백과장님한테 안부 좀 전해줘. 상심이 크실 텐데”라며 걸려온 형범의 전화는 그를 더욱 분노하게 했다.

사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인규는 길상(김서현)의 의식이 돌아왔다는 연락을 받자마자 그를 찾았고 형범의 거취에 대해 “형범이라면 VIP를 먼저 찾을 겁니다. 팔문산 사건 의뢰인”이라는 힌트를 얻었다.

그러나 인규의 방문을 탐탁지 않게 여긴 정훈(조재현)이 두 사람의 만남을 막자 인규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급기야 인규, 정훈이 실랑이를 벌이는 사이 형범의 사주를 받은 만식(정도원)이 길상의 수액을 바꿔치기해 아버지 죽음의 배후에 대해 알고 있던 길상이 뜻밖의 죽음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인규를 극한으로 몰아넣는 형범의 극악무도한 악행의 끝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인규는 감당할 수 없는 슬픔에 아버지와 동생 인주의 유골함이 안치된 납골당에 갔다. 그는 바닥에 주저앉아 걷잡을 수 없이 흘러내리는 눈물을 막지 못한 채 “내가 원하던 건 이런 게 아니었다. 지금 뭐 하는 건지 모르겠다. 왜 그렇게 빨리 갔어, 보고 싶다”며 슬픔을 토해냈다.

고경표는 감당하기 벅찬 상황에 상처 입은 인규의 복잡한 감정을 눈물로 표현해 공감을 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