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제2의 이윤택’, 겨냥NO..분노는 자연스러운 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진서연 / 사진제공=센세이션아시아이엔엠

배우 진서연 / 사진제공=센세이션아시아이엔엠

배우 진서연이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올린 ‘제2의 이윤택도 예외는 아닐 터’라고 쓴 글에 대해 “제2의 이윤택은 누구나 될 수 있으니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진서연은 “‘제2의 이윤택’은 누구를 겨냥하고 의미심장한 무언가가 아니다. 피해자들에게 힘을, 가해자들에겐 경각심을 심어주려고 한 글이 이상한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나는 이윤택도 모르고, 연극하며 좋은 이들과 작업했고 행복한 기억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나친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같은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분노하는 건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과거 연출가 이윤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여러 연극인들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이윤택은 지난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사죄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성폭행 주장에 대해서는 “강제성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