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고원희, 신문사 취업 실패 “포기할래” 눈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고원희가 취업에 실패해 눈물을 흘렸다.

19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강서진(고원희)은 언론사 입사 시험에 떨어져 좌절했다. 와이키키 식구들은 서진을 위로했지만 “거기 내가 얼마나 가고 싶었던 신문사였는지 알아? 기자가 되겠다고 했을 때부터 목표로 한 신문서였다”며 울었다.

이어 서진은 “나처럼 성질 더럽고 앞뒤 못 가리는 애를 누가 뽑아주겠냐. 나 포기할래”라고 말했다. 동구(김정현)는 “너 겨우 이런 일로 포기하는 게 말이 돼”라고 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