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샘 오취리 “교내 흑인 음악 동아리 가입…가자마자 환호성 받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샘 오취리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샘 오취리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샘 오취리가 한국 생활에 쉽게 적응한 비결로 동아리를 꼽았다.

19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샘 오취리는 “학교를 한국에서 나왔다”며 “입학 초엔 친구들이 쉽게 다가오지 못해 외로웠다”고 밝혔다.

샘 오취리는 “동아리라는 게 있다고 해서 쭉 보는데 흑인 음악 동아리가 있었다”며 “그런데 흑인 음악 동아리에 흑인이 없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원래 동아리에 들어갈 때 오디션을 보는데 나는 마이크 앞에 서니까 친구들이 드디어 왔다고 박수를 치면서 좋아했다”며 “동아리 덕분에 많은 친구들을 만나게 됐다. 좋은 추억 많이 만들었다. 역시 경험이 큰 가르침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