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이윤택 성폭력 피해 여성 인터뷰 “잠자리 거부하면 캐스팅 불이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은 또 다른 여성이 JTBC ‘뉴스룸’을 통해 ‘미투(Me too)’에 동참했다.

19일 방송된 ‘뉴스룸’에서는 이윤택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는 또 다른 여성이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를 통해 “2004~2005년 이윤택에게 피해를 당했다”며 “내게 ‘나는 너와 너무 자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이윤택이 가슴과 사타구니 부분을 만졌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이윤택의 동침 제안을 거부하면 불이익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안마를 거부하면 전체 단원들 모아놓고 거부한 여자 단원을 두고 마녀사냥 하듯 그에 대한 안 좋은 점을 얘기한다”며 “그 전에 캐스팅된 것들이 모두 배제된다”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연극계가 바닥이 좁고 인맥들이 연결돼 있다 보니까 갓 입문한 배우들은 소위 찍히면 다른 곳에서도 연극을 못할 것 같다는 두려움이 있다”며 “그걸 약점 잡아 무언의 협박이을 하는 것이다. 그런 것이 ‘관습’을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극단에 있으면서 성폭력 피해 직접 목격한 경우도 있고, 임신을 했다는 경우도 들어본 적 있다고도 말했다.

또 2차 피해를 겪은 것을 말했다. 그는 “한 여자 선배는 너 하나만 희생하면 되는데 어쩜 이렇게 이기적이냐고 말했다”며 그 말이 더욱 상처가 됐다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