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등스’ 장도연X김나영, 불편한 사이→화보 파트너…관계 변화 ‘눈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장도연이 김나영의 패션 화보를 찍었다.

19일 방송된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장도연은 남편 권오중과 썸을 탔던 김나영과 하이패션 화보를 찍었다.

이날 방송에서 권오중은 하이패션 모델 역에 김나영을 캐스팅하자는 제작자의 제안에 당황했다. 그러나 앞서 권오중은 김나영과 관계를 들켜 아내에게 망신을 당했다. 권오중은 이런 상황을 아내에게 고백했고 장도연은 고민에 빠졌다.

장도연은 친구에게로부터 “허락하면 테레사 수녀”라는 얘기를 들었지만 남편을 위해 김나영과 일하는 것을 허락했다.

김나영은 감사의 의미로 장도연에게 하이 패션 재킷을 선물했고, 장도연은 뭘 이런 걸 입느냐고 했다. 하지만 잠시 입어본 틈을 타 권오중이 잘 어울린다며 장도연의 사진을 찍었고, 이를 본 김나영은 장도연과 함께 화보를 찍고 싶다고 말했다.

장도연에게 계속 러브콜을 보내던 김나영은 맥주를 사들고 그의 집을 찾았다. 김나영은 웬만한 남자들보다 언니가 더 좋다고 말했고, 어색했던 관계였던 두 사람은 하이패션 화보를 함께 찍으며 가까워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