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3월 3일 팬미팅 연기…오늘(19일) 티켓 예매도 취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더유닛' 최종 멤버 / 사진제공=공식 SNS

‘더유닛’ 최종 멤버 / 사진제공=공식 SNS

KBS2 ‘더유닛’이 3월 3일로 예정돼 있었던 팬미팅을 연기한다.

19일 ‘더유닛’ 팬미팅 주최사는 ‘더유닛’ 공식 트위터를 통해 “3월 3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예정되었던 팬미팅이 변경되어 오늘 티켓 오픈은 취소 됐다”고 공지했다.

‘더유닛’ 측은 “유닛메이커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팬미팅을 계획했으나, 최종 멤버 선발 직후 짧은 기간 동안 큰 규모의 팬미팅 준비와 더불어 4월 초 예정된 정식 데뷔 준비로 인해 스케줄 상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하여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였다”고 팬미팅 일정 변경 이유를 밝혔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변경된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며, 더욱 완성도 있는 모습으로 유닛 메이커 여러분들을 만나 뵐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유닛 팬미팅 주최사인 다 즐거운 사람들에서 안내말씀드리겠습니다.

3월 3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예정되었던 팬미팅 일정이 변경되어 오늘 티켓 오픈은 취소되었음을 말씀드립니다.

유닛메이커 여러분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팬미팅을 계획했으나, 최종 멤버 선발 직후 짧은 기간 동안 큰 규모의 팬미팅 준비와 더불어 4월 초 예정된 정식 데뷔 준비로 인해 스케줄 상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하여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였습니다.

빠른 시일 내에 변경된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며, 더욱 완성도 있는 모습으로 유닛 메이커 여러분들을 만나 뵐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번 기다려주신 많은 유닛메이커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