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아가씨’, 英 아카데미 영화상 외국어 영화상 수상…큰 상 실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아가씨’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모호필름, 용필름

영화 ‘아가씨’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모호필름, 용필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한국 영화 최초로 제71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British Academy Film Awards)에서 외국어 영화상(Best film not in the English language)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제 71회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되었다. ‘아가씨’는 나란히 후보에 올랐던 네 작품을 제치고 외국어 영화상을 최종 수상했다. ‘아가씨’와 함께 외국어 영화상 후보작으로 선정되었던 작품은 폴 버호벤 감독의 ‘엘르’, 안젤리나 졸리가 감독하고 제작한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캄보디아 딸이 기억한다’,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의 ‘러브리스’,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의 ‘세일즈맨’이다.

‘외국어 영화상’ 부문을 포함해 한국 영화가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에서 수상한 건 ‘아가씨’가 처음이다. ‘외국어 영화상’ 부문에서 아시아 감독이 연출한 영화가 수상한 것도 2000년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 이후 18년만이다.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은 1947년에 시작돼 매년 2월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시상식. 오스카상, 골든글로브상 등과 더불어 영미권 최고 권위 영화상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최근 주요 작품상 수상작으로는 ‘보이후드’(2015), ‘레버넌트’(2016), ‘라라랜드’(2017)가 있으며, 작년 외국어 영화상은 ‘사울의 아들’이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은 “공교롭게도 런던에서 영국인들과 일하는 중이라 얼마나 큰 상인지 실감하고 있다. ‘리틀 드러머 걸’을 무사히 끝내고 한국에 돌아가 ‘아가씨’ 스태프, 배우들과 냉면 파티를 하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아가씨’는 2016년 제69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돼 국제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어 그 해 6월 국내 개봉하여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의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428만 명의 국내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같은 해 미국 LA 비평가협회(LAFCA)가 주는 외국어 영화상과 미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영국에서는 작년 4월 개봉해 최종 박스오피스 매출 약 135만 파운드(한화 약 20억원)를 기록하며 역대 영국에서 개봉한 역대 한국 영화 중 최고 성적을 거뒀다. 영국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중 2011년 ‘언터쳐블: 1%의 우정’(프랑스) 이후 최고 성적으로, 영국 관객들의 ‘아가씨’에 대한 이례적인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가씨’는 영국 작가 사라 워터스의 소설 ‘핑거스미스’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 작품으로,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김민희)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김태리)와 아가씨의 후견인(조진웅)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