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양요섭 “활동할수록 언행 조심스러워진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양요섭 쇼케이스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백[白]’ 쇼케이스에서 “활동을 거듭할수록 언행이 조심스러워진다”고 털어놨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이 “활동을 거듭할수록 언행이 조심스러워진다”고 털어놨다.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솔로 음반 ‘白(백)’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양요섭은 “요즘 말을 뱉거나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활동을 거듭할수록 더욱 조심스러워진다”는 것.

특히 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목소리에 신경 썼다고 이야기했는데 만약 듣는 이들이 그렇게 느끼지 못한다면 책임을 다하지 못하는 것이다. 좋은 앨범을 만들기 위한 긍정적인 걱정들을 했다”며 “들었을 때 고민의 흔적이 느껴지는 앨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요섭의 고민이 담긴 미니 2집 ‘白’은 ‘The First Collage’ 이후 약 5년 3개월 만의 솔로 음반이다. 음반 제목에는 하얀 도화지처럼 수많은 가능성을 갖고 여러 색의 음악을 담을 수 있는 뮤지션이 되겠다는 양요섭의 포부가 담겼다.

이를 위해 양요섭은 자작곡은 물론, 멜로망스 김민석, 리차드 파커스, 윤딴딴 등 개성파 뮤지션들과 협업한 음악들을 실었다. 타이틀곡 ‘네가 없는 곳’을 포함해 여덟 곡이 수록됐으며, 마지막 트랙 ‘양요섭’은 실물 CD에서만 들을 수 있다.

타이틀곡 ‘네가 없는 곳’은 미디엄 템포 리듬의 R&B 곡이다. 양요섭이 작사·작곡은 물론 편곡까지 참여했다. 감성을 자극하는 슬픈 멜로디와 양요섭 특유의 미성이 어우러진 곡이다. 이별을 겪고 나서야 사랑했던 이를 마음 깊이 느끼며 그리워하는 감정을 가사로 풀었다. 귀에 맴도는 피아노 선율과 중독성을 지닌 후렴구가 특징이다. 오늘(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