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는 촬영장의 파파라치”…’리틀 포레스트’ 현장 직접 찍은 스틸컷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사진제공=메가박스

영화 ‘리틀 포레스트’ 스틸/사진제공=메가박스

영화 ‘리틀 포레스트’가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담은 미공개 스틸을 공개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 등 무엇 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공개된 스틸 사진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촬영 준비 중인 스탭들을 카메라에 담고 있는 김태리의 모습을 포착한 스틸이다. 진기주는 “김태리가 현장에 늘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면서 배우들과 스탭들을 찍어 주곤 했다. 현장의 숨은 파파라치였다”며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던 김태리의 활약상을 전했다. 류준열은 “김태리가 자신이 찍은 사진들을 한꺼번에 너무 많이 보내줘서 전화기의 진동을 전화가 오는 것으로 착각한 적도 있었다”는 에피소드를 전해 ‘리틀 포레스트’ 촬영을 계기로 현실 친구로 거듭난 세 사람의 절친 케미를 과시하기도 했다.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던 ‘리틀 포레스트’의 현장은 공개된 스틸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임순례 감독과 진기주, 김태리의 셀카는 물론 이마를 맞대고 잠든 두 여배우의 다정한 모습, 진지한 눈빛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 류준열의 모습까지 생동감이 넘친다. ‘리틀 포레스트’의 미공개 스틸들은 영화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킬 전망이다.

‘리틀 포레스트’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