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양요섭 “첫 자작곡 활동, 용준형 도움 많이 받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양요섭 쇼케이스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백[白]’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네가 없는 곳’을 열창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이 두 번째 솔로 음반을 작업하며 멤버 용준형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19일 오후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솔로 음반 ‘白(백)’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미니 2집 ‘白’은 양요섭이 ‘The First Collage’ 이후 약 5년 3개월 만에 내놓는 새 음반이다.

타이틀곡 ‘네가 없는 곳’은 미디엄 템포 리듬의 R&B 곡이다. 양요섭이 작사·작곡은 물론 편곡까지 참여했다. 감성을 자극하는 슬픈 멜로디와 양요섭 특유의 미성이 어우러진 곡이다. 이별을 겪고 나서야 사랑했던 이를 마음 깊이 느끼며 그리워하는 감정을 가사로 풀었다. 귀에 맴도는 피아노 선율과 중독성을 지닌 후렴구가 특징이다.

양요섭은 “자작곡을 솔로 타이틀로 내세운 게 처음이다. 그래서인지 의지할 데가 멤버들뿐이었다”며 “특히 하이라이트의 타이틀곡을 주로 작업해온 용준형에게 노래를 들려주고 조언을 구했다. 덕분에 과해지거나 부족해질 수 있던 지점에서 중도를 잡을 수 있었다. 용준형이 길잡이 역할을 해줬다”고 고마워했다.

양요섭은 이번 음반을 통해 멜로망스 김민석, 리차드 파커스, 윤딴딴 등 개성파 뮤지션들과 협업했다. 그는 “사실 (용준형에게) 받은 곡이 한 곡 있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양요섭은 “제가 A형 독감을 앓는 바람에 녹음 일정이 빠듯했다. 그래서 아쉽게도 준형이 곡을 앨범에 넣지 못했는데 기회가 된다면 그 노래를 불러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요섭의 새 음반은 오늘(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