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이상민X김종민, 이탈리아 가족 한국 초대 “꿈★이 이뤄졌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사진제공=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하룻밤만 재워줘’의 이상민과 김종민이 이탈리아에서 인연을 맺은 가족들을 한국에 초청해 특별한 인연을 이어간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에서는 이탈리아 마르따 가족의 한국 여행기가 그려진다.

‘하룻밤만 재워줘’는 현지인의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일상까지 공유하며 또 다른 가족을 만드는 프로그램. 마르따 가족은 지난해 추석 파일럿 방송 당시 이탈리아에서 무작정 하룻밤에 도전했던 이상민과 김종민이 수많은 거절에 좌절하고 포기하려는 순간, 손을 내밀어주며 뜨거운 감동을 안겨줬던 특별한 가족이다.

빅뱅과 K팝을 너무도 사랑하는 밝은 미소의 마르따와 비록 몸은 불편하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지닌 쌍둥이 언니 줄리아, 지드래곤을 좋아하는 주체 못할 ‘흥부자’ 엄마 크리스티나와 친구같이 다정한 아빠 마르첼로까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줬던 주인공들이다.

비록 하룻밤의 짧은 인연이었지만 이들과 함께 낯선 이국의 일상을 공유하며 함께 웃고 함께 즐기며 시청자들 역시 또 하나의 가족처럼 친근하게 느껴지는 마르따 가족이 반대로 서울에서 투민(이상민X김종민)과 함께 ‘하룻밤’을 보내면서 이번에는 또 어떤 새로운 특별한 스토리를 엮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룻밤만 재워줘’ 제작진은 19일 지구 반바퀴를 날아 한국에 도착한 마르따 가족과 이들을 맞이하는 김종민의 영화 같은 환영인사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상민, 김종민과 특별한 하룻밤의 인연을 맺으며 재미와 함께 깊은 감동을 선사한 마르따 가족이 한국에 입국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지난 파일럿 방송 당시 마르따 가족을 한국으로 꼭 초대하고 싶다는 이상민의 소원이 이루어진 것.

제작진에 따르면 이상민과 김종민은 애초부터 정규편성 확정 여부와 관계없이 마르따 가족을 초청하기로 마음 먹었다. 이상민은 이탈리아로 출발하기 전부터 “진짜 나를 재워준 그 사람이 나와 진한 향기가 남는다면 방송과 상관없이 우리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르따는 꿈에도 그리던 한국에 도착한 직후 “꿈이 이뤄졌다”고 감격스러워했고 그녀의 아버지 마르첼로 역시 “그동안 줄리아가 아파서 해외여행을 할 겨를도 없고, 하기도 어려웠다”며 그야말로 기적과도 같은 첫 해외여행에 벅찬 말을 남겼다.

아침부터 공항에서 마르따 가족을 기다렸던 김종민은 스케치북에 직접 손 글씨로 적은 플래카드 이벤트로 재회의 감동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었다. 마르따는 인파 속의 김종민을 발견하고 “얼굴에서 빛이 났다”고 표현했을 정도. 이와 함께 휠체어를 탄 마르따의 언니 줄리아를 위해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고 해 모든 궁금증을 풀어줄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과연 이상민과 김종민이 마르따 가족을 환영하기 위해 준비한 특별한 선물은 무엇일지, 또 마르따 가족이 어디에서 하룻밤을 묵게 됐을지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10분 KBS2를 통해 첫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