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트’ 감독 “영화 기획 당시 사회 어수선…시나리오 시시해졌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재호,감독,게이트

신재호 감독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게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게이트’를 연출한 신재호 감독이 “이 영화를 기획할 당시 사회에 많은 사건들이 터졌다”며 “영화인들이라면 모두 고민을 했을 거다. 영화가 현실에 비해 너무 시시해졌다”고 토로했다.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게이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신 감독은 “영화가 현실에 비해 볼거리가 있어야 하는데 당시엔 뉴스가 더 재미있었다. 내가 가진 시나리오가 시시해보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 감독은 “만평을 매일 읽는데, 만평 같은 영화를 만들어야 겠다고 생각했다. 만평 느낌의 블랙코미디를 염두했다”고 설명했다.

‘게이트’는 금고를 털러 왔다가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버린 남다른 스케일의 도둑들이 선보이는 범죄 코미디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