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없다’, 오감 자극하는 게임쇼의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문제는 없다'

사진=MBC ‘문제는 없다’

MBC 설 특집 파일럿 프로그램 ‘문제는 없다’는 민족 대명절에 걸맞게 스타와 스타의 가족들이 대거 출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문제는 없다’는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전현무가 진행을 맡았고, 방송계를 종횡무진하는 정시아와 권혁수, 예능계 블루칩으로 떠오르는 오마이걸 유아와 세븐틴 승관이 패널로 참여했다.

지금까지 보지 못한 기상천외한 가족 게임쇼 ‘문제는 없다’는 스타와 스타의 가족이 한 팀을 이뤄 문제를 알려주지 않는 미스터리한 게임 룸에서 단서를 유추해 문제를 풀고, 답을 유추해내 게임 룸을 탈출하는 게임쇼이다.

방송인 현영과 딸 최다은 양, 개그맨 홍인규와 둘째 아들 홍하민 군, 배우 정태우와 아들 정하준 군, 아이콘 비아이와 15살 터울의 여동생 김한별 양이 출연해 끈끈한 가족애를 보여줬다.

비아이는 동생과 함께 트와이스의 커머 댄스를 선보이고, 홍인규의 아들 홍하민 군은 남다른 코믹 댄스로 스튜디오를 장악했다.

본격적인 게임에 나서자 예측 불가 게임룸에서 멘붕(?)에 빠진 어른들과 달리 아이들은 창의력 넘치고 기발한 아이디어로 문제를 풀어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아이들의 엉뚱하고 깜찍한 매력이 돋보였다.

한편 게임을 풀던 비아이가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트림을 참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는데, 이를 지켜본 승관이 아이돌로서의 이미지 관리와 고충을 공감하며, 본인이 더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했다.

오감을 자극하는 게임 속에서 남다른 상상력과 창의력을 보인 가족들의 모습덕에 명절 연휴 시청자들은 웃음은 물론이거니와 감동까지 느낄 수 있었다는 호평이 있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