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정승환, 미래가 더 기대되는 ‘발라드 세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정승환(오른쪽)과 유희열 안테나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집 '그리고 봄'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안테나 대표 유희열이 가수 정승환을 응원하기 위해 쇼케이스장을 찾았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안테나의 대표 프로듀서 유희열이 소속가수 정승환에 대해 “미래가 더 기대된다”고 평했다.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집 ‘그리고 봄’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정승환이 데뷔 후 처음으로 내놓는 이번 정규 음반에는 타이틀곡 ‘비가 온다’를 비롯해 열곡이 실렸다. 소속사 안테나의 대표 프로듀서 유희열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고 루시드폴, 이규호, 노리플라이의 권순관, 디어클라우드, 아이유, 존박, 박새별, 멜로망스 정동환 등이 곡 작업에 함께했다.

이에 유희열이 정승환을 응원하기 위해 쇼케이스 현장을 직접 찾았다. 유희열은 정승환이 SBS ‘K팝스타 시즌4’에 출연했을 당시 심사위원으로 인연을 맺었다. 프로그램에서 정승환에게 ‘발라드 세손’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주인공이다.

유희열은 “승환 군이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나온 지 그렇게 오래 되지 않았다. 3~4년쯤 됐는데 그동안 많은 경험을 쌓았다. 보고 있으면 대견하기도 하고 기분이 좋기도, 고맙기도 하다”며 “아이유 양이 그런 이야기를 했다. ‘승환이 같은 목소리가 요즘에 없지 않냐’고 했다. 우리들이 흔히 이야기하는 정통 발라드에 어울리는 목소리가 귀해졌다는 것이다. 성시경, 박효신 씨 이후에 승환이가 제대로 나온 것 같다면서 기대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정승환 군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정승환의 보컬은) 한끝이 좀 다르다 막. 터뜨리지 않는데 가사가 들리고, 감정을 절제하고 한 발짝 뒤로 빼는데 그게 매력인 것도 같다. 앞으로 어떤 가수가 되어갈까 기대가 많이 된다”고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유희열이 기대감을 표현한 정승환의 타이틀곡 ‘비가 온다’는 정승환의 히트곡 ‘너였다면’의 프로듀싱 팀 1601이 작곡한 정통 발라드로 유희열과 정승환이 직접 노랫말을 썼다. 이별 후에 비가 오는 날이면 느껴지는 후회의 감정을 솔직히 토로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층 짙어진 정승환의 보컬이 애절한 멜로디와 잘 어우러진다.

이 곡을 타이틀로 정한 데 대해 유희열은 “정승환의 주특기가 발라드다. 그래서인지 ‘비가 온다’를 정말 편하게 잘 불렀다. 리듬감이 있는 노래들은 조금 민망해 하더니 ‘비가 온다’는 한 번에 쑥 부르는 것을 보고 자기 자신에게 제일 잘 맞는 옷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정승환의 새 앨범은 오늘(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