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눈사람’ 작사가 아이유, 꼼꼼함·체력 관리에 감탄… 대단한 스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정승환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집 '그리고 봄'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정승환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집 ‘그리고 봄’ 쇼케이스에서 선 공개곡 ‘눈사람’을 작사한 아이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정승환이 자신의 곡 ‘눈사람’을 작사한 아이유에 대해 “스타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느꼈다”며 “대단하다”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1집 ‘그리고 봄’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정승환이 이날 오후 6시 발매하는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비가 온다’를 비롯해 열곡이 실렸다. 소속사 안테나의 대표 프로듀서 유희열을 비롯해 루시드폴, 이규호, 노리플라이의 권순관, 디어클라우드, 아이유, 존박, 박새별, 멜로망스 정동환 등이 곡 작업에 함께했다.

그 중 아이유는 선 공개곡 ‘눈사람’의 가사를 썼다. 이에 대해 정승환은 “요청했을 때 흔쾌히 도와주셔서 감사했다”며 “되게 바쁘신 와중에도 자리에 함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문자로 세세히 디렉팅을 해주시고 조언도 해주셨다.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 꼼꼼함과 바쁜 와중에도 체력을 관리하는 것을 보며 스타는 아무나 되는 게 아니라는 것도 느꼈다”고 감탄을 표했다.

‘눈사람’은 공개 직후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다. 정승환은 “(곡이 발표된 뒤 아이유가) 잘 불러줘서 고맙다며 저의 다른 노래도 찾아 듣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유에게 “덕분에 좋은 노랫말로 노래할 수 있게 돼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평소에도 아티스트로서는 물론, 작사가로서도 너무 좋아했다”고 애정을 보였다.

‘눈사람’의 뒤를 이어 차트 정상을 노리는 타이틀곡 ‘비가 온다’는 이별 후에 비가 오는 날이면 느껴지는 후회의 감정을 솔직히 토로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유희열과 정승환이 직접 노랫말을 썼다. 또 정승환의 히트곡 ‘너였다면’의 프로듀싱 팀 1601이 작곡해 정승환의 한층 짙어진 보컬을 살린 정통 발라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