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연출가, ‘성폭력’ 공개사과…”법적 책임 지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윤택 연출가 / 사진제공=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 / 사진제공=연희단거리패극단 

소속 배우들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잇달아 폭로돼 주목 받고 있는 연극연출가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잘못에 대해 어떤 법적 책임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 예술감독은 이날 오전 서울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를 본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들에게 사과드린다. 정말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제 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특히 “연희단거리패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을 했는데 번번이 그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해 극단 내에서는 그의 상습적인 성폭력이 이미 알려진 사실임을 시인했다. 그는 “(성폭력은)극단 내에서 18년 간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형태의 일이었다”면서 “어떨 때는 나쁜 짓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수도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을 가지면서 제 더러운 욕망을 억제할 수 없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극단 단원들에 대해 사죄하면서 “이런 죄를 짓게 돼 연극계 선후배님들께도 사죄드린다. 저 때문에 연극계 전체가 매도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폭행도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 없다”며 “성관계 자체는 있었지만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방법으로 강제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SNS에 올라온 주장 중에는 사실이 아닌 것도 있다”면서 “이 문제를 여기서 왈가왈부하거나 진위를 밝힐 수는 없어 법적 절차가 필요하며 사실과 진실이 밝혀진 뒤 그 결과에 따라 응당 처벌받아야 한다면 (처벌) 받겠다. 사실과 진실에 따라 모든 것이 심판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예술감독의 성폭력 가해 사실은 지난 14일 연희단거리패 배우 출신인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자신의 SNS에 과거 이 감독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이 감독은 연희단거리패를 통해 잘못을 곧바로 인정하고 “근신하겠다”며 사과했고 연희단거리패와 30스튜디오, 밀양연극촌 예술감독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 감독은 한국 연극계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연출가다. 1986년 부산에서 창단한 연희단거리패는 1988년부터 서울 공연을 시작해 ‘산씻김’ ‘오구’ ‘바보각시’ ‘어머니’ 등을 올렸다. 이윤택은 1994년 ‘청부’ ‘길떠나는 가족’ 등으로 동아연극상, 서울연극제에서 상을 받으며 연출가로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