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에 국정농단 사태까지…2016년 공연시장, 전년대비 4.3% 감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예술경영지원센터와 국내 공연시장 규모, 공연시설과 단체 운영 현황과 실적 등을 조사한 ‘2017 공연예술 실태조사(2016년 기준)’ 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공연시장 규모는 공연시설과 단체의 연간 매출액을 합한 금액으로서 2016년 기준 7480억 원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2015년 7815억 원에 비해 4.3%, 2014년 7593억 원과 비교해도 1.5% 감소한 수치이다.

이는 경제적 불황과 정치·사회적 상황(총선, 한한령, 청탁금지법 시행, 국정농단사태, 촛불집회 등)이 공연시장에 종합적으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성장 정체기에 들어선 공연산업의 현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공연시설의 매출액은 3,435억 원(전년 대비 11.4% 감소), 공연단체 매출액은 4,045억 원(전년 대비 2.7% 증가)으로 조사됐다.

총매출액 7480억 원 중 티켓 판매 수입은 3650억 원(0.5% 증가)이다. 이어 공연단체의 작품 판매 수입 및 공연 출연료 1089억 원(2.5% 감소), 공연장 대관 수입 1044억 원(3.5% 감소), 공연 외 사업 수입(전시 및 교육사업 등)은 1029억 원(13.0% 감소), 기타 공연사업 수입(공연 관련 머천다이징 등 판매)은 344억 원(12.0% 감소), 기타 수입(주차 및 임대수입 등)은 324억 원(21.0% 감소)이다.

분야별 티켓 판매액 규모는 뮤지컬 1916억 원(52.5%), 연극 774억 원(21.2%), 양악 319억 원(8.7%), 복합 118억 원(3.2%), 국악 81억 원(2.2%), 발레 78억 원(2.1%), 오페라 71억 원(2.0%), 무용 69억 원(1.9%) 순이다.

전국 공연장의 2016년 한 해 실적은 공연 건수 3만 4051건(4.0% 감소), 공연 횟수 17만 4191회(8.8% 감소), 관객 수 3063만 7448명(20.1% 감소)으로 나타났다. 이 중 유료관객 비율은 45.1%로 전년 대비 3.6%포인트(P) 감소했다. 이는 민간 공연장의 휴・폐업으로 인해 공연시설 수가 전년 대비 34개(3.3% 감소) 감소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공연단체의 경우에는 공연 건수 3만 9994건(5.4% 증가), 공연 횟수 10만 4208회(1.2% 증가), 총 관객 수 2809만 7082명(7.8% 감소)으로 조사됐다. 기획․제작 공연 건수는 1만 9180건으로 전년 대비 3.3% 감소한 반면, 초청․참가 공연 건수는 2만 814건으로 전년 대비 15.0% 증가했다.

국가승인통계 11315호 ‘2017 공연예술실태조사’는 2017년 6월부터 11월까지 공연시설과 단체・기획사를 대상으로 대인면접조사와 문헌조사를 통해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공연시설 ±3.1%포인트, 공연단체 ±2.3%포인트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