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스트릿, 섹시해져 돌아왔다…’니가 필요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세븐스트릿 '니가 필요해' 커버 / 사진제공=프리덤시티

세븐스트릿 ‘니가 필요해’ 커버 / 사진제공=프리덤시티

밴드 세븐스트릿(서공룡, 찬휘)이 새 싱글 앨범 ‘니가 필요해’를 발표했다.

세븐스트릿의 ‘니가 필요해’는 지난 18일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니가 필요해’는 그간 세븐스트릿이 ‘훨훨”심해어”어제의 별’ 등을 통해 보여줬던 스타일과는 또 다른 곡으로, 세븐스트릿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먼저 이 곡은 세븐스트릿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사랑 노래라는 점이 다르다. 지금까지는 꿈이나 관계 등 내면에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좋아하는 상대를 원하는 마음을 섹시하고 직설적인 화법으로 풀어냈다.

기타와 베이스에 어우러진 삼바 리듬 또한 색다르다. 앨범에 수록된 ‘니가 필요해’의 인스트루멘털 버전에는 후렴구에 긴장감있게 펼쳐지는 베이스 라인의 매력을 더욱 느낄 수 있다.

세븐스트릿 '니가 필요해' 티저

세븐스트릿 ‘니가 필요해’ 티저

한층 세련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은 티저 또한 함께 공개됐으며, 뮤직비디오 전체 버전도 곧 공개될 예정이다.

세븐스트릿은 현재 오는 4월에 공개될 새 앨범과 라이브 공연을 준비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