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극한 직업 현장에서 러블리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사진제공=3HW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사진제공=3HW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이 ‘극한 직업’을 인증하는 고난 가득한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4일 첫 방송될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능력을 지닌 형사 김단(김옥빈)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관련한 음모를 파헤쳐나가는 추적 스릴러다.

김옥빈은 방울 소리가 울리면 피해자에 빙의되는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서늘한 직감으로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막내 여형사 김단 역으로, ‘과학 수사의 화신’으로 불리는 선배 형사 천재인과 극과 극의 공조 수사를 진행해 나간다.

이와 관련 김옥빈이 범행 현장에서 의문의 증거를 수집 중인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김단이 동료 형사 최성기(김형범)와 사건 현장에 도착한 후, 형사로서의 투철한 사명감으로 난이도 높은 증거를 채취하는 장면.

일회용 장갑과 프라이팬 뒤집개 등 친근한 주방 용품을 수사 장비로 장착한 김단은 날카로운 눈빛으로 증거를 수집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로 인해 눈을 질끈 감은 동료 최성기로부터 “너 많이 변했다. 이런 것도 할 줄 알고”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김단은 비장한 분위기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는 와중에도 사랑스러움을 발산하며 매력을 더하고 있다. 과연 김단의 용감무쌍한 업무 수행 결과물인 ‘검은 봉투’ 안에 가득 든 목표물은 무엇일 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김옥빈은 촬영 현장에서 일회용 장갑을 손에 끼고 뒤집개를 번쩍 드는 등 형사로서의 열정을 드러내다가도 촬영이 끝나면 다소 코믹한 포즈와 함께 ‘극한 직업’ 현장에 대한 현실을 인식한 듯 폭소를 연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김옥빈은 극중 김단의 서늘하고 몽환적인 매력과는 정반대인 러블리하면서도 똑 부러진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캐릭터에 확실한 입체감을 불어넣으며 만족스러운 신을 완성해냈다.

제작진은 “‘작.신.아’는 20년 전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을 다루며 기존의 장르물보다 더욱 커진 사건 스케일을 자랑하지만, 캐릭터에 있어서는 보다 인간적이고 통통 튀는 모습을 드러내며 무게의 균형을 맞춰갈 것”이라며 “김옥빈이 표현해 낼 김단 캐릭터는 소름을 절로 돋게 만들 특별한 능력과 함께, 특유의 인간적인 감수성을 더한 모습으로 올 봄 시청자들의 지지를 듬뿍 받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2018년 OCN 첫 번째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후속작으로, 드라마 ‘타짜’ ‘마이더스’ ‘상속자들’ 등을 연출한 ‘흥행작 메이커’ 강신효 감독과 시사 다큐 프로그램 작가 출신인 한우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기대작이다. 오는 2월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