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여왕’ 박주희, ‘복면가왕’ 아수라백작이었다…장르의 벽 뛰어넘는 선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복면가왕' 박주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박주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의 ‘아수라백작’은 ‘트로트 여왕’ 박주희였다.

18일 오후 설 특집으로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70대 가왕 ‘집시여인’에 도전하기 위해 ‘동방불패’와 ‘아수라백작’이 1라운드에서 맞붙었다.

두 여성 복면 가수가 부른 곡은 빅마마의 ‘거부’였다. 시작부터 몰아치는 가창력과 진득하게 파고드는 허스키한 보이스가 판정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무대를 본 유영석은 “집시여인의 1차 방어전이 너무 가혹하다. 아수라백작은 진짜 잘하는 분이고 손색없는 실력을 갖췄다”며 혀를 내둘렀다. 딘딘은 “이 둘을 붙여 놓다니 조 편성이 너무하다”며 두 가수의 무대에 감탄을 표했다.

아수라백작은 1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패배했다. 대결에서 진 아수라백작은 임정희의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Music Is My Life)’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트로트 여왕’ 박주희임이 밝혀졌다.

박주희는 ‘뮤직 이즈 마이 라이프(Music Is My Life)’를 부른 이유로 “제가 생활하고 있는 음악에 대해 많이 대변한 것 같다. 감쪽같이 속였으니 만족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기야’를 부른 박주희가 이렇게 생겼다고 전국적으로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고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남녀노소가 즐기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