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母 “아들들, 자랑스러운 건 하나도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김건모 어머니가 아들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아들들이 자랑스러운 건 하나도 없다”고 한 것.

18일 방송된 ‘미우새’에서 신동엽은 어머니들과 ‘아들들이 가장 화나게 했던 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신동엽은 “토니의 어머니는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바다 같은 분이신데 표정 관리 안됐을 때가 한 번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토니안의 어머니는 “토니 집 더러운 거 봤을 때”라고 답했다. 토니안은 앞서 비위생적이고 더러운 집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더러운 싱크대, 정리되지 않은 방, 식탁 위에서 발톱을 깎는 모습 등 이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아들들이 엄마가 싫어하는 걸 그렇게 해”라며 속상한 모습을 내비쳤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