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수홍 母 “아들·남편, 왁싱 갔을 때 제일 열 받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박수홍의 어머니가 아들이 했던 일 중 가장 화났던 일로 ‘왁싱’을 꼽았다.

18일 방송된 ‘미우새’에서박수홍의 어머니는 “아들(박수홍)이 아버지랑 같이 왁싱하러 갔을 때”를 꼽았다. 앞서 박수홍은 아버지를 데리고 왁싱하는 곳에 갔던 것. 당시 어머니는 못마땅한 티를 역력하게 냈다.

하지만 지금의 어머니는 “둘 다 어설프고 바보 같아”라며 미소를 지었다.

또한 박수홍의 어머니는 클럽을 다니는 박수홍의 모습을 보고 충격 받았다고 했다. 어머니는 “그 때도 진짜 열 받았어”라고 말했고 김건모의 어머니는 “열 받는 일은 수홍 씨가 제일 많이 했지 뭐”라고 거들었다.

박수홍의 단식원부터 집에 거품기를 설치한 것 등이 언급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