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토니안 母 “김건모, 나 같은 여자 만나면 꼼짝 못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토니안의 어머니가 김건모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미우새’에서는 김건모, 박수홍, 토니안의 어머님들이 설을 맞아 아들들이 했던 일 중 가장 화가 났던 일화들을 꼽았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귀뚜라미 풀어놨을 때였다”면서 “지능을 의심해야 돼”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또 뒷통수에 자신의 이름을 새긴 것을 꼽기도 했다.

이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괜찮았는데 왜”라고 했고 김건모의 어머니는 “환장하겠더라”며 다시 열이 받는 듯 표정이 어두워졌다.

그러자 토니안의 어머니는 “나는 많이 봤지. (건모 어머니가) 건모에 매일 화난 거”라며 웃었다. 이어 “내가 보기에는 괜찮던데. 40살만 됐어도”라며 “나 같은 여자 만나면 꼼짝 못할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